그녀가 그리는 캐릭터나 그녀가 그리는 캔버스처럼, 발리에 기반을 둔 여배우이자 비주얼아티스트인 Salvita Decorte(31세)는 단 하나의 역할이나 문장으로 정의할 수 없다. 보석 디자인인 독일인 어머니와 이미 돌아가신 발리화가이자 인도 술라웨시인 아버지 사이에서 자란 이 혼혈 모델(예전 엘르 및 하퍼스 바자 표지모델)

은 그녀의 독특한 혈통을 잘 이용하였다. HBO의Halfworlds 시리즈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고, 블레어위치프로젝트의 감독인 에두아드 산체스의 공상과학모음집에 인도네시아 은막의 매력적인 스타로도 출연했다.

Like the characters she portrays and the canvases she paints, Bali-based actress and visual artist Salvita De Corte, 31, can’t be defined by a singular role or solitary stroke. Raised by a German mother (a jewelry designer) and an Indian-Sulawesi father (the late Balinese painter Salim Fakhruddin) This mixed-heritage model—a former Elle and Harper’s Bazaar cover girl—has put her creative pedigree to good use, with plum roles in the HBO series Halfworlds, the sci-fi anthology Portals of Blair Witch Project director Timo Tjahjanto, and as a reluctant but ravishing star of the Indonesian silver screen.

재능있는 부모님의 긴 그늘 아래, 레기안 해변에 살던 어린 소녀 Salvita의 풍부한 예술적 유산은 감정을 다양한 색, 선 및 붓놀림으로 표현하는 추상적인 초상화에서 가장 뚜렷하게 드러난다. “잔잔한 바다는 거의 없죠” 그녀의 표현이다. 자카르타의 영화 촬영장과 자바 바닷가의 아버지의 오래된 스튜디오 사이를 오가며, Salvita는 시원하고, 눈이 편안하며, 대화거리가 있는 작업 자체를 반영하는 옷장에 의지하며 시간을 보낸다.

Once a little girl in Legian beach, where she lived under the long shadow of her talented parents, Salvita’s rich artistic inheritance is most apparent in her abstract portraits, where she channels her emotions (“very rarely is it a calm sea,” she says) into every color, line, and brushstroke. As she shuffles between film sets in Jakarta and her father’s old studio by the Java sea, Salvita defies time by relying on a wardrobe of reinvented basics that reflect her body of work: effortlessly cool, comfortable on the eyes, and conversation pieces.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This email has been registered
×
Welcome Newcom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