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USSA
MILAN – STUDENT AND ATHLETE

화려하게 꾸미는 걸 좋아하는 스포츠맨인 Moussa는 그 자체가 밀라노 스트리트 스타일의 MVP이다. 폴리테크닉에서 로봇공학을 전공하고 있는 195cm의 농구 선수는 코트 안팎에서 멋있고 당당한 모습을 보여 실내와 실외의 경계를 옅어지게 합니다.
 

A sportsman who likes to make a sartorial splash, Moussa is the MVP of Milanese street style in his own right. Majoring in robotics engineering at a local polytechnic, the 6-foot-4 basketball player cuts a cool and commanding figure—both on and off the “campetto” (court)—in brightly hued basics that blur the line between indoors and out.

 

 

한때, 코비 브라이언트라는 전설적인 농구 선수가 후프를 연주했던 잎이 무성한 파코 셈피오네에서 19살의 랩 광팬인 Moussa는 편하게 입을 수 있는 커버업, 카고 치노, 면 셔츠 등을 수 많은 구경꾼들을 위해 입습니다.

 

Moussa는 구경꾼들 사이에서 자신만의 비트에 맞춰 행진하는것을 좋아합니다.

 

Giovanni Fato 와 Alessandra Facchinetti가 밀라노의 파르코 셈피온에서 Harlan + Holden을 위해 연출한 예술 작품.

In leafy Parco Sempione, where a legend named Kobe Bryant once played hoops, the 19-year-old French rap fanatic is always on fire—flexing his always-on-fleek uniform of cover-ups, cargo chinos and cotton shirts for a swarm of curious spectators. But this baller has much better things to do than bait a crowd. Moussa marches to the beat of his own drum, followers be damned.

Photographed by Giovanni Fato and art directed by Alessandra Facchinetti for harlan + holden in Parco Sempione, Milan.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This email has been registered
×
Welcome Newcom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