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RON
MILAN – FASHION EXECUTIVE

밀라노에 있는 설립된 지 50년된 쿠튀르 하우스의 패션 경연진이다. Meron은 이탈리아어로 아만테 데 피오리라는 꽃을 좋아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주말 이른 아침, Motorin에서 Mercato를 지날 때, Meron은 가벼운 퀼트 재킷을 입고 토트와 세이지색 가방을 챙겨 카푸치노 향이 나는 아침 안개 속으로 길을 나선다.
 

A fashion executive at a 50-year-old Milan couture house, Meron, 25, is an avowed lover of flowers (“amante dei fiori,” she declares in Italian) from the bougie-bohemian neighborhood of Brera. During the wee hours of the weekend, before motorinis tear through Via Mercato, Meron slips on a light quilt jacket, gathers her tote and sage-colored satchel, and steps out into the cappuccino-scented mist of the morning.

 

 

이른 주말 아침, 그녀의 첫 외출 장소는 코르소 가리발디에 있는 프리다 꽃 가게이다. 자신의 아파트를 꾸며줄 밝은 분홍색 아네모네를 사고난 뒤 지역 시장을 돌아 다녔다.

 

그녀는 비아 몬테벨로의 프랑스 비스트로와 꽃 연구실인 피오라이오 비앙치에서 숨을 돌리며, 서리가 내린 유리잔 위로 산들 바람이 부는 곳에서 와이셔츠 차림으로 여유를 즐긴다.

 

패션의 선두자로 사는것은 힘들 수 있지만, Meron은 삶을 잠시 쉬어가는 이 시간에서 찾는 즐거움으로 행복을 느낀다.

 

Giovanni Fato 와 Alessandra Facchinetti가 밀라노의 파르코 셈피온에서 Harlan + Holden을 위해 연출한 예술 작품.

Her first stop: the floral artisans of Frida’s on Corso Garibaldi, where she picks up a cheerful pile of pink anemone for her apartment. After rummaging through the local market, the spring morning suddenly turns moist. She takes a breather in Fioraio Bianchi, a French bistro and flower laboratory on Via Montebello, where she unwinds in her breezy shirtdress over a frosted glass of Blanc D’Argile. Living in the fast lane of fashion can be tough, but Meron is a firm believer in life’s pause button and finding pleasure in the present moment.

Photographed by Giovanni Fato and art directed by Alessandra Facchinetti for harlan + holden in Brera, Milan.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This email has been registered
×
Welcome Newcom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