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드니와 마닐라를 입양한 집이라고 부르는 진정한 세계 시민인 Mari Jasmine(32세)은 일본계 영국인 모델이자 컨텐츠 제작자로, 그녀의 팔로워 수는 엄청나다. 재활용 플라스틱 폐기물로 만든 지속가능한 타월을 판매하는 홍콩의 친환경 섬유브랜드 SORA의 공동설립자로서

Mari는 멕시코의 화가에서부터 벨기에의 일러스트레이터에 이르기까지 아티스트 중심의 컬렉션을 위해 모든 캠페인의 크리에이티브 제작과 사진 촬영을 주도하고 있다.

A true citizen of the world who calls Sydney and Manila her adopted homes, Mari Jasmine, 32, is a Japanese-Australian entrepreneur and content creator who is much more than her massive social following. As the co-founder and creative director of SORA —a textile brand from Hong Kong that sells sustainable towels made from recycled plastic waste—Mari leads the creative direction and production of their campaigns, while collaborating with global creatives, from Mexican painters to British illustrators, for their artist-driven collections.

LGBTQ+ 권리를 자랑스럽게 옹호하며 자연을 사랑하는 이 요가 애호가는 사회적 의식을 가진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로 자신의 광범위한 영향력을 더 나은 세상을 위해 사용해왔다. 확고하며, 명성에 흔들리지 않는 전직 TV 진행자는 화려한 드레스타 프릴이 달린 옷을 입을 시간이 거의 없다. 마카티에 있는 실내 정글에 가거나, 뉴 사우스웨일스에 있는 폭포를 탐험하는 등 자유주의적 성향을 가진 Mari는 자신의 다양한 정체성과 마찬가지로 다재다능하며 유연하다. 그녀는 남을 위해 옷을 차려입지 않는다. 항상 자기 자신을 위해 옷을 고를 뿐이다.

A proud advocate for LGBTQ+ rights, this nature-loving yogi is a socially conscious Insta-celebrity who has used her far-reaching influence for the better. Firmly grounded and refreshingly unfazed by fame, this former TV host has little time for fancy frocks or frilly tops. Whether she’s tending to her indoor jungle in Makati or hunting for waterfalls in New South Wales, the liberal-minded Mari, much like her line-blurring identity, veers towards the versatile and the fluid—always dressing for herself and never for others.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This email has been registered
×
Welcome Newcome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