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essie Setiono

기업 변호사이자 전문 모델로도 활동하며, 자카르타에 거주하고 있는 Jessie Setiono(32세)는 법과, 모델링 모두에서 빠르게 변화하는 세상을 만끽하고 있다. 그녀의 고향 퍼스에서 경영학을 전공하던 19세 때부터 Jessie는 그라지아, 태틀러, 나일론,

로피시엘에 이르기까지 모든 주요 잡지의 1면을 장식하면서도 주식과 투자, 인수합병 등에 관한 법률적 두뇌 역할을 해왔습니다.

A corporate lawyer and professional model, Jakarta-based Jessie Setiono, 33, effortlessly navigates between the limelight and the law, enjoying both fast-paced worlds to the fullest. A globe-trotting cover girl since 19, when she was a business major in her native Perth, Jessie has graced the front page of every major glossy—from Grazia and Tatler, to Nylon and L’Officiel—and later on became a private practitioner at a top-tier law firm, and eventually moving in-house as a legal counsel for a publicly-listed company.

그러나 이 잘 나가는 변호사는, 한편으로는 웅크리고 앉아 알랭 드 보통부터 디스토피아 소설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책들에 빠져들기도 한다. 세련된 스타일로 오랫동안 패션 언론 및 팔로워들에게 찬사를 받아온 그녀는 의복의 아름다움을 다른 기준으로 정의하고 싶어한다. “우아함은 단순하면서도.. 미묘하죠.” 라고 한 그녀는 차가운 프로방스 로제를 마실 마실 때나 파타고니아에서 분홍빛 석양을 즐기는 등 세월이 흘러도 변함없는 세련됨이 있다.

Behind closed doors, however, this counsel prefers to curl up with a book, devouring everything from Alain de Botton to dystopian fiction. Long admired by the fashion press (and her 47,000 followers) for her sophisticated style, she likes to define sartorial beauty by a different standard. “Elegance is being simple…and subtle,” says Jessie, whose timeless pieces never fail to make a polished statement—whether she’s unwinding over a chilled bottle of Provençal rosé or chasing pink sunsets in Patagon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