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계 필리핀인 "It Girl"이자 마닐라에 기반을 둔 기업가 Jess Wilson(31세)의 립스틱 색상에 대한 집착은 하룻밤 사이에 돌풍을 일으켰다. 그녀가 2018년에 공동 설립한 바이럴 화장품 브랜드인 Sunnies Face 는 배니티 페어부터 비즈니스

오브 패션에 이르기까지 모든 패션 미디어에서 극찬을 받았으며, 마돈나,크리스티나 아길레라, 켄달 제너 등의 지지로 순식간에 컬트 현상으로 자리잡았다. 런던 하비 니콜스 백화점에서 배워 전 로레알 임원으로 재직하며 “30초마다” 판매되는 8달러짜리 립스틱으로 비용에 민감한 밀레니얼 세대를 사로잡았다.

British-Filipina “It Girl” and Manila-based entrepreneur Jess Wilson, 31, has turned her obsession with lipstick color into an overnight sensation. Sunnies Face, the viral cosmetics brand she co-founded in 2018, quickly became a cult phenomenon— Earning high marks from every media outfit from Vanity Fair to Business of Fashion, and softly endorsed by Madonna, Christina Aguilera, and Kendall Jenner. This former L’Oréal executive—who learned the ropes at London emporium Harvey Nichols—won over cost-conscious millennials with her $8 lipsticks that continue to sell out “every 30 seconds.”

미모의 뷰티퀸과 영화배우 등이 포함된 외가의 강한 여성들에게 양육된 이 신혼 메이크업 매니아는 어린 나이에 “허영심에 투자하는 것은 권력과 자존감에 대한 건강한 훈련”이라는 귀중한 교훈을 얻었다. 바다를 사랑하는, 시즌 여행자인 Jess는 간편하고 우아한 젯셋 스타일의 전형이며, 여름바람이 어디에서 불어오고 그녀의 여행에 대한 욕구가 그녀를 어디로 데려가던, 로맨틱하고 클래식하며 편안함을 즐길 줄 아는 예술가이다.

Raised by the strong-willed women of her maternal clan, which counts beauty queens and movie stars among them, the newly married makeup junkie was taught a valuable lesson at a young age: investing time in vanity is a healthy exercise in empowerment and self-esteem. A seasoned traveler with a soft spot for the sea, Jess is the epitome of an easy and elegant jet-set style, a master in the art of looking at once romantic, classic, and comfortable—no matter where the summer winds blow or her wanderlust takes her.

 

You have successfully subscribed!
This email has been registered
×
Welcome Newcomer